Home > TERA NEWS > 공지사항
NAME : 관리자 DATE : 2008-05-22 HIT : 8054
SUBJECT : 삼성반도체  기흥공장  증설..
삼성전자가  추진  중인  세계  최대의  ‘반도체  생산단지(세미콘  클러스터)’  구축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경기도가  최근  열린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에서  삼성전자  기흥반도체  공장용지  추가  조성건  등  총  4건을  심의  원안  가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허가  신청  한  달  만에  실무위원회에서  가결이  된  것은  새  정부의  시장  친화적인  정책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기흥반도체  공장용지에  13만5000㎡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추가로  증설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8년간  330억달러를  투자해  화성  미개발  부지에  300㎜(12인치)  이상  첨단  반도체  라인  8개를  건설하기로  한  바  있다.  계획한  라인  가운데  지금까지  완공한  것은  1개다. 

 삼성전자는  이의  일환으로  지난  3월  경기도에  ‘기흥반도체  공장용지(13만5000㎡)  조성사업’  허가를  신청했으며  이번에  승인을  받았다. 

허가가  난  기흥반도체  공장용지에는  17∼22라인(공장  3개  동)이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  지어질  3개  동  중  2개  동(4개  라인)에는  현재  상용화된  300㎜  웨이퍼보다  큰  400㎜(16인치)나  450㎜(18인치)급  대형  웨이퍼  도입을  감안해  라인  규모도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투자가  완료되면  세계  최대인  91만평(약  300만㎡)  규모의  반도체  생산단지가  조성된다.  용인시(기흥)와  화성시(화성)를  연결하는  ‘한국형  실리콘밸리’가  탄생하게  된다.  주문정기자  mjjo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