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RA NEWS > 공지사항
NAME : 관리자 DATE : 2008-06-12 HIT : 7348
SUBJECT : 반도체  상생  못이룰  꿈인가?
기술협력ㆍ장비  교차구매  등  다른업종보다  배타적 


"세계  최고의  반도체  공정장비를  만들어도  국내  두  반도체  기업에  모두  납품하기는  너무나  어렵습니다.  내  것이냐,  네  것이냐를  따진다면  진정한  1등의  문화를  뿌리내릴  수  없을  겁니다."(반도체  장비  제조  A사  사장) 

"국내  두  반도체  제조사는  해외  반도체  경쟁사와는  전략적  제휴를  잘  하면서,  정작  국내  기업  간에는  협력하기  매우  꺼립니다.  서로의  이윤에  필요하고  또  그것이  국익에  맞는다면  적극적인  국내  기업간  협력이  이뤄져야  하는  것이  정상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하죠."  (국내  A대학  전자공학부  B교수) 

지난달  14일과  15일.  국내  전자업계를  대표하면서도  치열한  경쟁  관계로  서로  배타적인  모습을  보였던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례없는  협력  내용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14일에는  두  기업이  각각  내세웠던  북미  모바일TV  표준규격을  하나로  통합해  세계  표준화한다는  협력  계약을  체결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15일에는  두  기업이  LCD패널  공급부족에  따라  각각  대만에서  일부  수입하던  것과  함께  두  회사간  교차  구매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두  회사를  주축으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연구센터'를  설립해  공동  R&D를  실시하고,  디지털노광기  등  핵심장비  및  부품  6종과  광학필름  등  핵심  소재  5종에  대해서도  역시  공동  개발하는데  손을  잡았다.  이와  함께  7세대  이하  LCD장비에  이어  8세대  장비  분야에서도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각사의  협력  장비회사간  교차  구매를  확대키로  했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속담처럼  국내  이웃  기업의  성공에  대해  찬사를  보내기보다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서로  협력하기보다는  사사건건  대립하기  일쑤인  국내  기업문화가  뿌리깊이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이번  두  협력  사례는  이같은  스테레오타입을  깨기  충분했다는  평가다. 

국내  IT수출의  3대  주력  산업은  디스플레이,  통신(휴대폰),  반도체다.  디스플레이와  통신  부문에서  아직  미흡하긴  하지만  국내  대기업간,  대중소  기업간  협력이  물꼬를  텄다.  그러나  시야를  반도체로  돌려보면  협력  사례를  찾아보기  매우  힘들다. 

◇반도체  대-대  협력  실종=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반도체  두  회사간에  기술협력,  협력  장비회사간  교차  구매  등  LCD  분야의  협력과  같은  사례는  거의  없다.  물론  올  초  삼성전자와  하이닉스가  차세대  메모리인  STT램  관련  정부  연구과제에서  협력키로  했다고  발표했지만,  `짝꿍하기  싫다'는  어린이를  억지로  끌어  한  자리에  앉혀놓은  셈이라는  게  이번  과제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의  설명이다. 

메모리  표준화에서도  두  기업은  따로  논다.  D램  표준화  분야에서는  JEDEC(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을  중심으로  삼성이  주도한  채  하이닉스는  변방에  머물러  있는  상태다.  낸드플래시에서는  특별한  국제표준화기구가  없는  가운데  삼성-도시바가  제휴를  맺고  있고,  하이닉스는  인텔?마이크론?소니  등과  ONFI(Open  NandFlash  Interface)라는  연합체로  묶인  채  제각각  활동하고  있다.  서로  해외  경쟁사하고만  협력하고  있는  셈이다. 

한달  전  하이닉스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를  통해  삼성전자측에  `원낸드'  협력을  제안했다.  삼성전자가  2004년  독자적으로  낸드와  S램  등을  결합해  개발한  원낸드는  인텔  등의  노어플래시  진영을  위축시키며,  낸드플래시가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낸드플래시  세계  2위인  도시바에  원낸드  라이선스를  제공하며,  낸드  진영의  돈독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ST마이크로에도  원낸드  라이선스를  제공한  바  있다. 

낸드플래시  시장  3위인  하이닉스는  고부가가치  메모리제품인  원낸드의  기술  라이선스를  해외  기업만이  아니라  국내  하이닉스에도  제공해달라는  의사를  삼성측에  전달했지만,  한달이  지나도  삼성의  답변을  듣지  못했다.  삼성전자  내부의  반대  의견이  많았다는  후문이다. 

◇반도체  대-중소  상생  부실=  2006년  당시  정세균  산업자원부  장관시절,  정부  주도로  제시됐던  `반도체  장비재료  성능평가팹  사업'과  `나노반도체장비  원천기술  상용화  사업'이  반도체  부문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  사례로  유일하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성능평가팹  사업은  국내  중소  반도체  장비  및  재료기업들이  삼성전자,  하이닉스,  동부하이텍  등  반도체  제조사의  양산라인에  자신들이  개발한  장비와  재료를  투입해  품질  평가를  받고  제조사가  인증서를  발행해주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시작해  사례가  많진  않지만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다.  나노반도체장비  사업은  삼성?하이닉스를  비롯해  국내  장비기업들이  참여해  지난해부터  오는  2011년까지  45∼22나노급  식각?증착?검사  등의  장비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처럼  정부  과제에선  협력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민간기업  주도의  협력은  전무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장비  업계가  내심  바라는  것은  LCD장비  교차구매처럼  반도체  장비  교차구매가  활성화되는  것이지만,  이런  분위기는  반도체  업계에선  감지되지  않는다. 

"찍히면  죽는데,  누가  함부로  고양이  목에  방울을  걸겠습니까?  가뜩이나  반도체  장비  시장이  좋지  않은데,  두  회사  모두  공급하려다  한  회사도  공급  못하게  될까  두렵습니다."  한  반도체  장비제조사  사장의  말이  현실을  그대로  드러내주고  있다. 

김승룡기자  srkim@ 

김승룡  기자  srkim@dt.co.kr  |  입력:  2008-06-08  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