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RA NEWS > 공지사항
NAME : 관리자 DATE : 2007-10-04 HIT : 7521
SUBJECT : [NEWS]반도체  ‘양보다  질’로  위기  극복
국내  반도체  업계의  수출시장  전략에  대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업계는  최근의  반도체  가격  급등락에  대응,  그동안  물량공세  위주의  시장지배전략  대신  고부가가치  중심의  제품  개발과  영업으로  수익성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복안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등  주요  반도체  업체들은  물량공세  위주의  시장지배  전략이  결국  반도체  가격  하락이라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오자  9월부터  긴급  전략  수정에  들어갔다. 

일반적으로  반도체  업계는  4·4분기에  연간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달성한다.  덕분에  9∼12월에는  가격  상승세가  뚜렷해진다.  하지만  올해는  어쩐  일인지  9월  들어  D램  주요  품목이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가격  하락세를  보이면서  위기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세계  1위  메모리반도체  업체인  삼성전자는  제품  개발에서  판매까지  기존  전략의  대수술을  예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MP3와  뮤직폰  제작사인  특정회사와  낸드플래시  장기  공급계약을  맺어왔기  때문에  그동안  제값을  받지  못했다.  이에  따라  특정사에  대거  몰린  낸드플래시  물량을  대만  등의  기타  업체로  다변화한다.

또  삼성전자는  노트북PC에  들어가는  낸드플래시  모듈제품인  SSD(Solid  State  Drive)의  공급선  확대에  나선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세계  2위  컴퓨터  제조사인  미국  델(Dell)사에  SSD를  9월부터  공급하기  시작했다.  노트북PC의  하드디스크를  대체하는  SSD는  기존  제품에  비해  가격이  10배  가까이  비싸다.

이  같은  제품  고부가가치화  및  해외  영업에는  삼성전자의  황창규  반도체사업부  총괄  사장까지  직접  나서  일을  처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고부가가치  제품  연구개발(R&D)도  꾸준히  진행해  지난  12일  세계  최초로  68나노급  2기가  D램  개발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반도체시장에  가장  먼저  들어가서  가장  나중에  나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면서  “이는  대용량  반도체  제품을  가장  먼저  개발해  팔고  다음  단계  제품개발에도  가장  먼저  착수하는  것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하이닉스는  삼성전자와  비슷한  시기에  66나노급  2기가  D램을  개발해  이르면  올해  안으로  제품  공급에  들어간다.  또  D램의  물량  공세에서  벗어나  P램과  Z램  등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역점을  두기  시작했다. 

하이닉스는  아울러  1.2GHz  이상의  스피드를  내는  그래픽D램인  ‘GDDR4’와  함께  영하  40도의  혹한과  영상  80도의  혹서를  견딜  수  있는  프리미엄급  컨슈머  D램  판매  등을  통해  D램  반도체의  고부가가치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동부하이텍은  부가가치가  낮은  해외  대형거래처  물량을  억제하는  대신  부가가치가  높은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  유치를  통해  수익률  극대화를  꾀하고  있다.

하이닉스  관계자는  “보통  반도체  가격은  외국의  가을  신학기가  시작되는  9월부터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11월의  추수감사절,  12월의  크리스마스  때까지  오른다.  그러나  올해는  9월부터  하락세  조짐을  보여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