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RA NEWS > 공지사항
NAME : 관리자 DATE : 2007-10-29 HIT : 8882
SUBJECT : 대형LCD  모니터  가격  '끝없는  추락'
지난달부터  50.8㎝(20인치)  이상  대형  LCD모니터  가격이  최고  30%  이상  하락하는  등  끝없이  추락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모니터  업체들은  60.9㎝(24인치)  이상  대형  LCD모니터를  내놓고  있으며,  기존  제품에  기능을  추가하고,  디자인을  다양화해  차별화를  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한달  새  대기업  대형  LCD모니터  가격은  15%가량,  중소기업  제품은  최대  30%  가량  하락했다.

가격  하락은  24인치  제품이  가장  커  50만원  중반이었던  대기업  제품은  40만원대로,  40만원대에  팔리던  중소기업  제품은  30만원  중반까지  하락했다.

향후  각  업체들은  LCD모니터  가격을  추가  인하할  것으로  알려져,  대형  LCD모니터  시장은  추가적인  가격하락,  이에  따른  수요확대와  대중화라는  길을  걸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모니터  업계  관계자는  "24인치  제품  가격이  소비자들에게  큰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가격대인  30만원  선까지  떨어졌다"면서,  1년  전과  비교하면  50%  가량  하락한  것이라고  말했다.

LCD모니터  업체들은  그동안  수익을  보장했던  20인치부터  24인치  제품들의  가격  경쟁력이  상실되자  24인치  이상  제품으로  이동하고  있다.  올  초  만해도  24인치  이상  제품은  내년에나  등장할  것으로  예상  됐으나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한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피씨뱅크21은  지난달  30인치  LCD모니터  `PBM-V300W'를  출시했으며,  뷰소닉도  28인치  `VX2835wm'를  판매중이다.  비티씨정보통신도  조만간  24인치  이상  대형  LCD모니터를  제품군에  추가할  예정이다.

각  제품  가격은  60만원대  이내로  올  상반기  판매되던  24인치  LCD모니터  가격보다  더  낮은  수준에  팔리고  있다.

일부  LCD모니터  업체는  가격과  화면크기  경쟁에서  벗어나  기능  및  디자인에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HD환경에  맞춰  HDMI  단자,  컴포넌트  단자  채택,  HD튜너  내장  등  기능을  강화하고  고광택  재질을  적용하는  등  디자인에도  변화를  주고  있다.

특히  HD  환경에  필수인  HDMI  단자는  대형  제품에  기본으로  채택되는  추세다.  삼성전자  `싱크마스터245T'와  LG전자  `L245WP'를  비롯해  비티씨정보통신  `제우스7000  240MA-8FM',  뷰소닉  `VX2835wm'  등이  HDMI를  내장하고  있으며  다른  업체들도  HDMI  단자  채택을  확대하고  있다.